본격 만든지 1년도 넘은 쉽비스킷 인증 음식

진짜 쉽비스킷 간단하게 만들기.

잠수하며 눈팅만 하는 사람이지만 이오공감에 재미있는 글이 보여서 트랙백해봅니다.

http://netcrawler.egloos.com/4324708

2010년 초반에 이런 포스팅을 한 적이 있습니다.
저기 쓰길 3달 된 쉽비스킷... 이라고 하였으니 대략 제조일자는 2009년 10월 하순쯤 되겠습니다.
지금으로부터 1년 하고도 6달 정도 전이네요.

한 열다섯개쯤 만들었었는데, 친구들 줘본다고 하다가 만나러 가면 항상 잊고 나가고, 가끔은 저도 방 한구석에 있는 저 물건의 존재를 까먹고(...) 하다 보니 한개도 먹거나 버려지지 않은 채로 지금까지 남아있네요.

쉽비스킷 포스팅이 보이길래 간만에 꺼내서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본격_악마의_음식.jpg
핸드폰으로 그냥 찍은거라 화질이 상당히 안 좋네요.
만든지 18개월이 넘어가고 있지만 일단 외형상으로는 구운 직후와 별다를게 없습니다 -_-;;


확대샷.
질감은 꼭 플라스틱 칩 같습니다. 저것들끼리 부딪히면 꼭 플라스틱끼리 부딪히는 것처럼 딱딱 소리가 나요.


단면샷.
저게 만든지 한두달 후에는 정말 이빨도 안들어갈 정도로 단단했었죠. 입으로 물어서 안들어가는건 물론이고
손으로 치거나 심지어는 도구를 이용해도 잘 안쪼개질 정도였는데..
지금은 왜그런지는 모르겠는데 강한 힘을 가하면 부스러집니다. 그냥 양손으로 힘껏 꺾으면 부숴지는 정도로 약해졌어요.
부숴질때는 깔끔하게 조각나는게 아니라 가루가 되어서 부스러집니다.




음... 그리고 맛을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 것 같은데 방금 하나 약간 부숴서 조금 씹어본 결과(...)
만들때와 똑같은 그냥 밀가루 맛이에요. 그러니까.. 아무 맛도 안 나는거죠-_-;

그나저나 이걸 어떻게 처리한다? 이왕 이렇게 된거 계속 묵혀볼까요? -_-;

Haven and Hearth를 즐기는 중입니다. 취미

5일전부터 우연히 Haven and Hearth라는 게임을 알게 되어 친구들 몇과 함께 같이 하고 있습니다. 문명 모드 만들어야 되는데

자세한 소개는 대략 : http://www.angelhalowiki.com/r1/wiki.php/Haven%20%26%20Hearth


예전에 거의 한 10여년쯤 전에,

친구들과 밥 안 먹으면 죽고
옆 마을 한번 가려면 실제 시간으로 한 하루쯤 가야 하고
마을만 벗어나면 온갖 위험한 동물과 위험한 인간이 가득하고
죽으면 부활 따위는 없는

그런 게임을 얘기하면서 "야 세상에 그런 게임이 어떻게 있을 수가 있겠냐?" 하고 낄낄댔었는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

그래서 해보고 있는데 참 재밌네요.


시작한곳이 허허벌판이라 시작지점에서 한참 이동해서 살기 좋아보이는 숲을 찾았습니다. 불도 피우고 바구니도 몇개 만들고 토끼잡아서 뼈와 살을 분리해서 고기는 구워먹고 가죽은 널어다 놨습니다. 이뭐 원시생활....


집터를 다지기 시작했습니다. 나무쟁기를 인력으로 끌고 밭을 갑니다... 조금만 갈면 힘들어서 의자에 앉아서 쉬어야 합니다 -_-;


주위를 탐험하다가 Free Food, Help yourself 라고 쓰여진 경작지를 발견했습니다.
마음씨 좋은 사람인가봅니다. 저기서 첫 씨앗을 얻어와서 심었죠.
나중에 알고보니 이 게임에서 제일 무섭다는 러시아 사람이었는데-_-; 이 사람은 착한 러시안인가봅니다..


주위 탐험을 하다가 가까운 곳에서 발견한 대단히 큰 경작지.
문명하다가 고대 유적을 발견한 일꾼의 기분이 딱 이런걸까요? 여기를 발견해서 기술 수준이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여기서 상당히 많은 수의 씨앗을 서리해왔습니다-_-; 벌통이나 와인프레스 등도 집어왔죠.
근데 버려진 경작지인줄 알았는데 오늘 가보니 저 대마밭이 몽땅 호박밭으로 바뀌어있는걸로 봤을 때 관리하는 사람이 있긴 한가봅니다.
설마 나 잡으러 오진 않겠지..



현재 마을 모습입니다.
사람이 5명? 6명? 정도 사는 마을이군요.
그동안 지나가는 쥐를 구워먹고 토끼를 잡아 씹어먹는 원시인 생활을 오늘에야 청산하고 첫 빵을 구웠습니다.
첫 빵을 먹는데 왜이리 감격스러운지.. ㅠ_ㅠ
그런데 대부분의 빵에는 버터가 들어가는데 버터를 얻기 위해서는 소를 길들여야 하고..
진정한 문명인으로 거듭나려면 앞으로도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문명5 대한민국 문명추가 모드 릴리즈 취미

한번 문명5 대한민국 문명추가모드를 릴리즈 해 봤습니다.
간단히 소개를 해 보겠습니다.

모드 이름 : Republic of Korea civ.


문명 이름 : 대한민국
문명 컨셉 : 대한민국(현대 남한)


리더 : MB
설명 : 리더로는 대통령을 해야겠는데 지난 사람으로 하면 왠지 정치색 가지고 욕먹을까봐 무서워서 그냥 현재 국가원수로 했습니다.


진영 특성 : 기업 후렌들리
능력 : 모든 도시에 -2 만큼의 문화 페널티를 받습니다. 대신 3골드 이상 주는 타일에서 추가 골드를 1만큼 얻습니다. 3생산 이상 주는 타일에서도 추가 생산을 1만큼 얻습니다.


유니크 유닛 : 예비군 (공수부대 대체)
가격 : 매우 쌈
전투력 : 15
이동력 : 2
요구 테크 : 라디오로 변경.
설명 : 예비군은 군복만 입으면 사람이 달라지기로 이름 높은 대한민국의 유닛입니다. 그러나 국토가 침략당할경우 용감히 맞서 싸울 것입니다. 아마도..?
특수능력 : 향방작계 - 아군의 영토 내에서 전투력 보너스 200%을 받습니다.
특이사항 : 약간의 골드를 지불하여 노동자를 예비군으로, 예비군을 노동자로 바꿀 수 있습니다. 평소에는 국가의 일꾼으로, 유사시에는 국가를 지키는 예비군으로 활약합니다!


유니크 건물 : 국가정보원 (스타디움 대체)
가격 : 400 (약간 싸짐)
식량 제공 : +3
유지비 : 5
특수능력 : 도시숫자에서 오는 불행을 20%만큼 줄여줍니다.
설명 : 국가의 안녕을 위해 언제나 힘쓰는 국정원입니다. 도시에 숨어있는 불순분자를 색출해 도시 숫자로부터 오는 불행을 20% 만큼 줄여줍니다. 또한 코렁탕을 생산, +3의 식량 보너스도 제공합니다.


-----

약간은 개그성이 있는 모드입니다만 나름대로 밸런스를 조절해서 캐사기가 안 되도록 노력해 봤습니다.
모드에서 republic 으로 검색하면 나올 듯.

note : 아무래도 한글패치 하고 즐기시는 분이 훨씬 많을 듯 하여 한글패치 기준으로 릴리즈해봤습니다.
한패 안하신 분들은
내 문서\My Games\Sid Meier's Civilization 5\MODS\Republic of Korea civ. beta (v 1)\Text
에 있는 Text_CityNames.xml과 Texts.xml 을 지우고 Text_CityNames_eng.xml과 Texts_eng.xml을 _eng 떼고 덮어씌우면 됩니다.
한글패치 기준으로 하는게 잘 하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스크린샷 :


1 2 3 4 5 6 7 8 9 10 다음